Our Story
home
Wanted Way
home
🏢

자율좌석제를 도입하다. (aka. 원티드 플래닛)

원티드랩은 약 두 달간의 논의 끝에 자율좌석제(aka. 원티드 플래닛)를 도입하게 되었어요. 
구성원이 증가하는 추세를 보았을 때, 현재 공간을 유지하면서 자율좌석제 혹은 거점 오피스를 도입하거나 공간을 확대 이전하는 옵션 중 선택을 해야 하는 단계에 왔거든요.
12월 6일부터 정식 운영을 시작한 원티드 플래닛.
초기 논의는 리더십 채널을 통해 타사 사례를 살펴보고 의견을 받아 진행했습니다. 여러 옵션에 대한 장단점, 고려 사항 등 공간에 대한 논의와 함께 향후 원격 근무 확대에 대해 이야기해 보았을 때, 현재 공간을 유지하면서 자율좌석제를 도입하자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았어요.
원티드랩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유행한 후 정부지침에 따라 주 n회 순환 출근으로 전환하였는데(예: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에는 전사 재택근무), 그 간의 경험과 구성원 의견에 따르면 신규입사자가 있거나 미팅 & 협업이 많을 때는 사무실로 출근이, 혼자 몰입해야 하는 업무를 할 때는 재택 근무가 업무 몰입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알 수 있었어요. 직무에 따라 다르지만, 팀워크와 협업을 위해서는 주 2회 출근이라는 전사 가이드는 필요하다는 결론이었죠. (단, 구성원의 대면 협업 요청이 있을 경우, 오피스 출근.)
저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춰 원격 근무를 확대하고 공간 효율을 개선하고자 했습니다.
우선, 매주 월요일에 진행하는 전사 미팅에서 자율좌석제(aka. 원티드 플래닛) 시행을 예고하고 공개 채널을 통해 의견을 받아 초안을 업그레이드해 나갔습니다. 실제로 도입했을 때 시행착오를 최소화하고 전환이 잘 되도록 돕기 위해서요. 12월 6일, 정식 운영 전 2주간 시범운영도 해보았죠.
완성된 원티드 플래닛의 모습은 이렇습니다.
원티드 플래닛
장비 구성 방식을 기준으로 업무환경이 구분되어 있으며, 구성원이 자신이 원하는 업무환경을 갖춘 플래닛 내에서 좌석을 자유롭게 사용
밍글플래닛 : 좌석내 32(4k)/27(4k)/24인치 모니터 1대씩 혼합 배치
싱글플래닛 : 좌석내 24인치 모니터 1대씩 배치
마이플래닛 : 직무특성상 휴대가 불가능한 장비(데스크탑)를 보유한 구성원을 위한 별도의 플래닛
프리플래닛 : 4k모니터등+모션데스크+모니터암 등 다양한 환경의 장비들의 조합이 이루어진 플래닛
데브옵스+서버팀: 서버 모니터링을 위한 고정좌석 마련
기타: 모니터, 모션데스크, 모니터암 등 다양한 업무 공간과 환경을 활용해 구성원의 업무 몰입도를 높이고자 했습니다.
순환 출근 제도
주 2회 출근
단계적 일상회복 1단계 이후 주 2회 출근
정부의 재택 가이드 혹은 기존방역 4단계 복귀시 전사 재택근무
신규입사자는 2주간 짝꿍 혹은 다른 팀원들과 함께 출근
구성원의 대면 협업 요청이 있을 경우, 오피스 출근 정책 유지
출근 일정은 협업 관계를 고려하여 스쿼드 혹은 팀의 출근 일정 결정
시범운영을 포함 약 3주간 원티드 플래닛을 겪은 원티드랩 구성원의 의견은 어땠을까요?
가장 불편한 부분
개인짐 이동의 불편
세팅 시간이 많이 걸림
가장 좋았던 부분
원하는 좌석의 자율적인 선택
다른 구성원들과의 커뮤니케이션
4k모니터 도입으로 업무 피로도가 줄어듬
“개인적으로 원티드 플래닛을 실제로 경험하면서, 불편한 점도 있지만 생각지 못한 장점들도 많이 느끼고 있는 것 같아요. 기획도 훌륭하지만 무엇보다도 구성원들의 의견을 듣고 계속 반영하면서 불편한 점을 개선해나가는 총무 담당자님이 있기 때문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앞으로도 더 발전할 원티드 플래닛을 기대합니다.”
“자율좌석제를 처음 해봐서 괜찮을까? 싶은 마음도 있었는데, 막상 해보니 편한 점이 더 많았던 것 같아요. 가장 좋았던 점은 앉고 싶은 자리에 앉을 수 있다는 거였어요! 개인 짐을 옮기는데 시간이 조금 걸리기는 했지만 몇 번 해보니 요령이 생겨서 가방에 짐 통째로 넣고 옮기니 금방 옮기더라고요.”
“매일 자리가 바뀌다보니 같은 팀끼리도 어디 있는지 몰라서 커뮤니케이션이 불편하다고 느낄 때가 있는데요, 출근자에 한해 작성하고 전사에 공유되는 문서가 있으면 좋을 것 같아요.”
“전체적으로 만족했습니다. 적절한 날짜 분배로 붐비지 않고 적절히 원하는 스펙의 장비를 선택할 수 있어 좋았습니다. 다만 짐 이동 시 지원되는 바스켓의 크기가 너무 작아서 여러번 왔다갔다 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습니다.”
“세팅 시간이 좀 더 줄어든다면 좋을 거 같아요~ 케이블이 없어서 다른 좌석에서 빌려오거나 연결하는 과정이 생각보다 오래 걸렸습니다..! 항상 더 나은 환경을 위해 고민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앉던 곳이 익숙해서 계속 앉게 되는 것 같아요. 자리를 나에게 맞게 최적화하고 싶은데, 자리를 세팅하는 데 시간이 너무 오래 걸려 불편합니다. 책상 아래 캐비닛이 죽은 공간이 되는 것 같아 아쉬워요.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나 가이드가 있으면 공간 활용에 좋을 것 같아요. “
설문 후 개선된 것은?
+ 내년 초에는 좌석에 붙은 QR 인증시 원티드 스페이스 앱을 통해 누가 어디에 앉아 있는지 실시간 확인이 가능해집니다.
이 모든 과정을 함께해 준 원티드랩 구성원 분들 감사합니다.
원티드 플래닛은 원티드랩 구성원의 의견을 받아 계속해서 개선할 예정입니다.
더 발전될 모습을 기대해주세요!